언어가 사라지면, 민족은 힘을 잃는다

0
350
조규형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히브리 민족의 지도자 모세는 어릴 때 이집트 공주에게 입양돼 이집트 왕자로 자랐다고 한다. 그를 키웠던 유모는 유대인이었던 그의 친모라 전해지는데, 이 여인은 가슴에 히브리 지도를 그려 놓고 아이에게 젖을 물릴 만큼 민족·언어 교육에 힘쓴 여인이었다고 한다.

언어는 민족 정신을 융합시키는 중심이다. 일제시대 우리 선조들은 목숨을 바치면서까지 우리말을 지키려 했다. 창씨개명, 조선어 금지 등 일제의 횡포와 억압에 맞서 우리말, 우리글을 계승하기 위해 힘겹게 버텨 냈던 이들이다. 일제강점기, 강제 이주, 한국전쟁 등 한민족의 굴곡진 역사 외에도 해외 귀화, 출산율 저하 등 삶의 환경 변화는 고스란히 고유 문화와 민족성 단절 등 한민족 정체성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가령 교민 사회 내에서는 중국 내 조선족이 10년 안에 사라질 것이라는 위기의식이 팽배해지는가 하면 고려인 및 남미 거주 동포 다수가 한국문화와 한국말을 잃어버리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린다.
민족 교육의 구심점은 언어 교육이다. 한민족 차세대에게 우리말을 통해 문화와 얼을 깨우치고 정체성을 계승·유지시키는 일은 동포사회의 재건뿐 아니라 동포사회와 모국의 동반 성장을 위해 시급한 문제다. 자아정체성 확립 시기의 청소년들이 우리말과 글을 접하면서 자신의 부모 세대를 이해하는 것, 나아가 한민족이라는 뿌리에 대한 자긍심을 갖는 것이 민족 교육의 목표다.

2015년 3월 재외공관 집계 기준 전 세계 117개국 약 15만여명의 재외동포, 한민족 후손이 한국어를 통해 한국문화를 배운다. 2000여개의 민족 교육, 뿌리 교육의 산실(産室), ‘한글학교’를 통해서다. 현재 아시아 293개교, 대양주 66개교, 북미 1051개교, 중남미 90개교, 구주 109개교, 러·독립국가연합(CIS) 219개교, 아프리카·중동 47개교를 운영 중이다.
민족 정체성이 뚜렷한 글로벌 차세대 인재의 육성과 그들의 거주국 주류사회 진출은 대한민국 국력 신장 및 글로벌 위상 강화를 위한 확실한 미래 투자다. 지난 20여년간 대한민국 정부는 재외동포 한글 교육에 힘쓰고 있다. 교육부는 재외동포의 한글 교육 교과서 제작을, 외교부 재외동포재단은 한글학교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한국어 교습법과 맞춤형 교구재 개발 등 지원에 아낌없는 후원을 하고 있다.
특히 재외동포재단은 머나먼 이국 땅에서 우리 아이들의 한글 교육을 위해 힘쓰는 한글학교 교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새로운 교수법을 소개하고 체험하게 하며, 각 대륙·국가별로 이뤄지는 교사 연수에 한국어 강사를 파견해 한글학교가 튼튼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유대인의 오랜 생존과 성공 비결에서도 보듯이 민족 교육은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중요한 역사·사회적 과업이다. 재외동포의 민족 교육은 향후 한민족의 미래를 측정할 수 있는 바로미터다. 뿌리 교육이자 민족 교육의 일등공신인 언어, 언어가 사라지면 민족은 힘을 잃는다.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한민족 차세대 재외동포를 위한 우리말 교육의 산실, 한글학교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때다.

<서울신문 2015. 10. 9.>

SHARE